석모리의 봄

 

치마는 입었을까
속살은 무슨 색깔일까
저 바다 갈매기와 함께 질펀한 바람을 즐기다가
뭍에 돌아오는 길을 잊지나 않았을까
골짜기에 매어 두고 떠났던 꿈들은 벌써
조금씩 눈 붙은 산자락을 밀치며
포구로 포구로 입질을 하는데
수평선에서 머뭇거리며
아직도 뭍에 닿지 못하고 있는 봄은
무엇을 기다리고 있는 걸까
도대체 무슨 마음일까
와락 달려나가 끌어안아 보고 싶지만
혹 겨우내 무슨 딴 생각을 하였는지
어느 가슴에 사랑을 쏟았는지
다 털어 내고 나오라 하면
이걸 어떡하나
돌아가는 배 이미 끊긴 것을


...more