강가에 서서

 

강물은
무엇인가 잃어버린 듯
가다가, 흘러가다가
자꾸 뒤를 돌아봅니다
나도
지금, 혼자 서 있는 나도
오랜 기억을 거슬러 오르듯
물살이 내는 소리에 애착하고 있습니다

가끔씩
저 미끈거리는 바위가
울음을 삼키는 것을 보기도 합니다

건너, 부푼 나무들을 업고 있는 산이
그림자를 띄우면
강물은 무거운 듯 깊이 출렁이고
나는 어둠이 다한 빛을 안으며
참 오래된 옷을 입고
강물 위를 날아갑니다


...more