가을앓이

 

곳집 가는 언덕 길
그 집 앞 들국화 활짝 피면
조그만 가슴에도 붉은 물이 들었습니다
하루에도 몇 번씩 무서운 곳집을 오가며
행여 그 아이 단발머리 보일까
사립문 밖에 서서 까치발을 들었지만
언제나 댓돌 위에
하얀 운동화만 보고 왔습니다
그 집 마당가 오동나무 하나 둘 잎이 지고
불알 같은 열매 마저 떨어지고 나면
가슴속에 열꽃이 시리도록 피었습니다

공원 길 옆으로 늘어선
은행나뭇잎 노랗게 지면
굳은 살 박인 가슴에도 온통 가을이 쏟아집니다
지금은 오고 갈 곳집도 없고
한 줌 꺾어 쥘 들국화도 없지만
아직도 하얀 그 아이의 운동화
댓돌 위에 그대로 있습니다
우리 집 마당가 오동나무 없어
때는 잘 모르지만
저녁나절 내내 가슴에 열꽃이 돋는 걸 보면 ...more